입냄새 부터 음식물이 자꾸 낀다면? 올바른 틀니 관리 방법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치아를 잃게 되는 것은 노화로 인한 당연한 결과 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대로 방치하게 되면 다양한 음식 섭취를 못하게 되고 영양소가 부족해지면서 자연스레 건강도 점차 나빠지게 마련이지요. 틀니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해 주는 좋은 기구이지만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틀니 관리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틀니 관리의 중요성

잘 맞는 틀니는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습니다. 내 치아처럼 쓸수 있고, 특히 식사하는 데는 아무런 지장이 없을 정도 이죠. 처음에는 어색하고 잘 사용하기가 어렵지만 초기 관리를 통해 익숙해지면 불편함이 줄어들게 됩니다.

 

틀니 치료 초기 3개월

틀니는 당연히 내 입과 턱에 잘 맞추는 조정과정이 필요합니다. 물려 봤을 때 과하게 닿는 부분을 덜 닿게 조절하고 덜 닿는 부분은 조금 더 닿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썸네일

 

틀니 사용시 가장 불편한 점?

틀니 사용자가 가장 불편하게 생각하는 것은 첫 번째로 음식물이 끼는 현상, 두 번째로는 구취 즉 입냄새가 공통적으로 불편함을 느끼는 부분입니다. 음식물이 많이 끼는 현상은 현재 자신의 틀니가 내 구강구조에 맞게 잘 맞춰지지 않은 상태를 의미합니다. 조정을 통해 끼는 현상을 줄일 수 있고, 입냄새가 나는 부분은 틀니의 세척과 세정이 잘못된 경우가 많습니다.

 

생활 속 틀니 관리법

식사 후에는 틀니를 흐르는 물에 세척하는 것이 좋습니다. 어르신들 중에는 틀니도 치아로 생각하셔서 치약을 사용해 틀니를 닦는 경우가 있는데, 치약에는 마모제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틀니에 마모를 가져오고 그곳에 세균이 증식할 수 있습니다. 또 소독을 위해 뜨거운 물이나 끓는 물에 담그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 역시 틀니의 변형을 가져오게 되므로 올바른 방법이 아닙니다.

 

 

틀니 전용 칫솔을 사용해서 흐르는 물에 닦아주는 것만으로도 세척이 가능하고, 세균을 없애기 위한 세정은 틀니세정제(의치세정제)를 사용하면 틀니를 깨끗하게 소독된 상태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하루 1회 세정으로도 세균의 증식을 억제할 수 있습니다.

 

틀니세정제 가격 후기 비교 보러가기

 

또 밤에 잠자는 동안 틀니를 착용한채 주무시는 경우가 있는데, 여러 연구결과에 따르면 흡인성 폐렴의 위험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잇몸의 휴식을 위해서라도 주무시는 동안에는 틀니를 빼서 세정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 글을 통해 제품을 구매하실 경우 일정액의 수수료를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